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블로그

자료실

-작성일,조회수,첨부파일로 구성
관악문화재단 웹툰‘비더스타 시즌3’ 3일 만에 50만 뷰 돌파
작성일 2024-02-05 조회수 132
첨부파일
-관악문화재단 웹툰‘비더스타 시즌3’카카오페이지 공개3일 만에 50만 뷰 달성
-청년예술인이 관악구를 찾아와 교류하고 성장하는 이야기로 공감대 형성
 

관악문화재단은 <관악우수창작문화콘텐츠지원사업 창작만개>의 일환으로 인기 웹툰작가 키몽과 함께 웹툰 ‘비더스타 시즌3’(1. 26. 오픈)를 선보였다. LA에서 온 청년예술인이 서울 관악구에서 음악의 돌파구를 찾는 이야기는 카카오페이지에 공개한 지 3일 만에 50만 뷰를 넘었다.

 

‘비더스타 시즌3’는 관악문화재단이 집중한 ‘청년’에서 탄생했다. 관악구는 청년인구비율 1위 도시로 전국의 청년들이 꿈을 실현하기 위해 자리 잡는 첫 번째 서울의 도시다. 음악예술인은 서울시에서 2위로 많다. 재단은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매년 공연콘서트형 경연대회 <비 더 스타;Be The Star>를 진행해 청년뮤지션의 등용문과 청년특화콘텐츠를 만들어 왔다. 2023년 대회에 참여한 청년들의 도전과 교류에서 공감대를 발견하고 웹툰으로 옮겨 ‘청년다큐웹툰’이란 장르를 개척했다.

 

재단이 만든 콘텐츠에 대한 성공사례는 이번뿐이 아니다. 2020년 유튜브콘텐츠 ‘고려어벤져스(83만 뷰)’를 시작으로 △그림을 지우다, △별을 품은 아이 1·2 등 웹툰(87만 뷰) 등 관악구가 가진 고려문화와 청년문화를 콘텐츠로 만들어 밀리언 조회를 달성했다. 이번 ‘비 더 스타 시즌3’(60만 뷰)로 4년 연속 성공이 이어져 자체 제작 콘텐츠 누적조회수 250만을 넘었다. ‘가장 관악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는 뚝심이 만든 결과다.

 

관악문화재단 차민태 대표이사는 “청년인구비율 1위 도시, 관악구의 최대 매력은 전국에서 오는 ‘청년예술인’이라고 생각하고 기획했다”며 “관악에서 생활하는 청년의 이야기와 아이디어가 가진 도전, 회복, 공감의 가치가 전국, 세계의 청년들과 공유돼 열렬한 반응을 이끌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관악에서 만개할 청년문화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관악문화재단은 <관악우수창작문화콘텐츠지원사업 창작만개>의 일환으로 인기 웹툰작가 키몽과 함께 웹툰 ‘비더스타 시즌3’(1. 26. 오픈)를 선보였다. LA에서 온 청년예술인이 서울 관악구에서 음악의 돌파구를 찾는 이야기는 카카오페이지에 공개한 지 3일 만에 50만 뷰를 넘었다.

 

‘비더스타 시즌3’는 관악문화재단이 집중한 ‘청년’에서 탄생했다. 관악구는 청년인구비율 1위 도시로 전국의 청년들이 꿈을 실현하기 위해 자리 잡는 첫 번째 서울의 도시다. 음악예술인은 서울시에서 2위로 많다. 재단은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매년 공연콘서트형 경연대회 <비 더 스타;Be The Star>를 진행해 청년뮤지션의 등용문과 청년특화콘텐츠를 만들어 왔다. 2023년 대회에 참여한 청년들의 도전과 교류에서 공감대를 발견하고 웹툰으로 옮겨 ‘청년다큐웹툰’이란 장르를 개척했다.

 

재단이 만든 콘텐츠에 대한 성공사례는 이번뿐이 아니다. 2020년 유튜브콘텐츠 ‘고려어벤져스(83만 뷰)’를 시작으로 △그림을 지우다, △별을 품은 아이 1·2 등 웹툰(87만 뷰) 등 관악구가 가진 고려문화와 청년문화를 콘텐츠로 만들어 밀리언 조회를 달성했다. 이번 ‘비 더 스타 시즌3’(60만 뷰)로 4년 연속 성공이 이어져 자체 제작 콘텐츠 누적조회수 250만을 넘었다. ‘가장 관악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는 뚝심이 만든 결과다.

 

관악문화재단 차민태 대표이사는 “청년인구비율 1위 도시, 관악구의 최대 매력은 전국에서 오는 ‘청년예술인’이라고 생각하고 기획했다”며 “관악에서 생활하는 청년의 이야기와 아이디어가 가진 도전, 회복, 공감의 가치가 전국, 세계의 청년들과 공유돼 열렬한 반응을 이끌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관악에서 만개할 청년문화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